이번에도 어김없이 찾아온 미국의 독립기념일! 2014년엔 한국에 잠시 가느라 못봤고, 2015년엔 뉴욕 브루클린브리지에서 하는 불꽃놀이를 봤었다. 2016년엔 여행중이라 샌프란시스코에서 봤다.

롱아일랜더가 롱아일랜드에서 하는 걸 놓치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에 이번에는 롱아일랜드의 남쪽 해변 중 꽤나 유명한 Jones Beach에서 불꽃놀이를 감상하기로 결정했다.


독립기념일 불꽃놀이는 존스비치 Field 4에서 저녁 9시반에 한다고 적혀있다. 존스비치에 진입하면 보통 주차하는 곳이 Field 4라 낯설지는 않았다.

보통 주립공원은 주말 및 공휴일에는 6시반부터 주차비가 무료지만, 이 날은 행사때문에 주차비를 밤까지 받았다. 차 한 대당 $10.



우리는 일찍부터 갈 생각은 아니어서 6시반-7시쯤에 도착했다. 저녁거리는 미리 맥도날드에서 샀다. (독립기념일이라 문을 연 곳이 별로 없었다)


불꽃놀이 시간 가까워질수록 주차할 자리가 없는거 아닐까 걱정했는데 웬걸. 낮에 실컷 수영하고 오히려 저녁에 집에 가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우리는 Field 4에 주차하지 못하고 그 옆 3에 세웠는데 거긴 꽤 여유로웠다. 

화장실이나 매점 이용하기 좋게 항상 큰 상가가 있는 The Landing 주변에 세우면 편하다. 주차장에서 바닷가로 건너가기도 편하고.




해가 지는 존스비치의 풍경. 한가롭다.

존스비치는 모래사장이 아주 커서 바다까지 걷기가 좀 먼 편인데, 우리는 바다 가까이 가려다가 바다 보이는 자리엔 이미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냥 한가로운 안쪽에 앉았다.




해가 지니 금방 기온이 떨어졌다.

라디오 방송과 함께 중계되는 존스비치 불꽃놀이. 9시반이 되기 직전 카운트다운을 하고, 불꽃놀이를 하는 30분 내내 미국스러운 음악을 틀어준다.



사진에 공들일 생각은 없어서 대충 폰으로 찍은 것들. (중 젤 잘나온거;) 어차피 사진작가처럼 찍을 거 아니면 맨눈으로 보는게 제일 아니겠는가! 불꽃은 바다에서 터뜨려서 어디서든 잘보였다. 




불꽃놀이 마지막 4분.


그동안 여러 지역에서 불꽃놀이를 봤지만 가장 편하고 여유롭게 본 것 같다. 명당자리 맡느라고 미리부터 서두르지도 않았고, 사람들 사이에 끼어서 자리쟁탈도 하지 않았고, 건물 사이에 가려진 채 보지도 않았고, 그냥 내 의자 펼쳐놓고 다리 쭉 펴고 누워서 전체를 다 봤다. 


끝나고 나서 나오니까 차가 몰려서 집에 오는길은 좀 오래걸렸다. 가는 길에도 내내 곳곳에서 불꽃을 터뜨리더라는. (불꽃 엄청 좋아하나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